본문바로가기
Korea Football Association
bla~bla~

뉴스룸

home 뉴스룸 뉴스

뉴스

[ACL PO] '이적생 맹활약' 수원, 탄호아 물리치고 본선행

등록일 : 2018.01.30 조회수 : 7714
수원삼성 데뷔전에서 1골 2도움을 기록한 임상협.
수원삼성이 이적생들의 맹활약 속에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수원은 30일 저녁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LC탄호아(베트남)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 경기에서 5-1 승리를 거두며 본선행을 결정지었다. 올해 첫 공식경기에서 다득점으로 완승을 거둔데다, 특히 이적생들이 맹활약을 펼치면서 올 시즌의 전망을 밝게 했다.

경기장에 쌓인 눈으로 인해 선수들이 제 기량을 발휘하기 힘든 상황이었지만, 전반 막바지의 첫 골을 시작으로 수원의 골 잔치가 이어졌다. 전반 44분 임상협이 올린 크로스를 바그닝요가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을 성공시켰다. 전반전 추가시간에는 데얀의 패스를 받은 임상협이 두 번째 골을 넣었다.

후반 4분에는 임상협과 바그닝요가 또 한 번 골을 합작했다. 임상협이 돌파 후 뒤로 내준 공을 바그닝요가 논스톱 슈팅으로 밀어 넣었다. 후반 12분에는 이기제가 빠른 드리블 돌파 후 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43분에는 데얀이 쐐기골까지 넣었다. 데얀은 올 겨울 FC서울에서 라이벌 팀인 수원으로 이적하며 화제의 중심에 선 바 있다. K리그 팬들의 관심 속에 수원에서의 첫 경기를 치른 데얀은 데뷔전에서 골을 기록하며 화끈한 신고식을 치렀다. 도움은 바그닝요가 기록했다.

수원은 후반 45분 수비수들이 눈 위에서 미끄러지며 탄호아에 한 골을 내주긴 했으나, 다득점 승리로 기분 좋게 본선행을 결정지었다. 바그닝요 2골 1도움, 임상협 1골 2도움, 데얀 1골 1도움, 이기제 1골 등 이적생들의 맹활약이 힘을 보탰다.

글=권태정
사진=대한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