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Korea Football Association
bla~bla~

뉴스룸

home 뉴스룸 뉴스

뉴스

한국, 이란과 0-0 무승부.. 조 2위 유지

등록일 : 2017.08.31 조회수 : 5124
대한민국이 숙적 이란과 비기며 조 2위를 유지했다. 9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은 우즈베키스탄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판가름나게 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9차전에서 이란과 0-0으로 비겼다. 승점 14점(4승2무3패)을 기록한 한국은 조 2위를 유지했다. 같은 시간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중국의 경기에서는 중국이 1-0으로 이겼다. 우즈베키스탄은 승점 12점(4승5패)에 머물렀다. 시리아는 카타르를 3-1로 이기며 승점 12점(3승3무3패)으로 우즈베키스탄과 동률을 이뤘으나 골득실에서 앞서 3위로 뛰어올랐다.

만약 한국이 이날 이겼더라면 조 2위를 확정해 월드컵 본선에 진출할 수 있었지만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한국은 9월 6일 우즈베키스탄과 최종예선 마지막 원정 경기에서 월드컵 본선행을 노린다.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을 반드시 이겨야 복잡한 경우의 수를 따지지 않고 본선행을 확정지을 수 있다.

신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최전방에는 황희찬(잘츠부르크)이 나섰다. 황희찬은 당초 무릎 부상으로 출전이 불투명했으나 최근 물오른 골 감각으로 신 감독의 선택을 받았다. 2선에는 손흥민(토트넘), 권창훈(디종), 이재성(전북)이 포진했다. 지난 6월 팔목 골절상을 당한 손흥민은 소속팀 경기에서 컨디션을 조율하며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

수비형 미드필더로는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과 장현수(FC도쿄)가 호흡을 맞춘다. 포백 수비진은 김진수(전북),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김민재, 최철순(이상 전북)이 맡았다. 수비진 4명 중 3명이 전북 선수로 구성됐다. 골문은 김승규(빗셀 고베)가 지킨다.

최종예선 8경기 동안 무실점을 기록한 이란의 수비는 강했다. 철저하게 선수비 후역습을 펼치며 한국의 공세를 막아냈다. 필드 플레이로 이란의 수비벽을 뚫는데 어려움을 느낀 한국은 세트피스로 상대 골문을 노렸다. 전반 16분에는 손흥민이 상대 아크 정면에서 시도한 프리킥이 수비벽 맞고 밖으로 나갔다.

곧바로 2분 뒤에는 결정적인 찬스를 아쉽게 놓쳤다. 손흥민이 후방에서 길게 때려넣은 프리킥이 김민재의 머리를 거쳐 문전으로 향했다. 이 공을 장현수가 헤더로 연결했으나 골문 오른쪽으로 살짝 빗나갔다. 신 감독은 아쉬운 표정을 지으며 고개를 돌렸다.

답답하던 흐름 속에서 시작한 후반에 돌발 변수가 생겼다. 후반 5분 이란의 에자톨라히가 김민재와의 공중볼 경합 이후 넘어져있는 김민재의 머리를 밟았다. 주심은 단호하게 레드 카드를 꺼내들었다. 수적 우세를 점한 한국은 총공세를 폈으나 선제골은 쉽게 나오지 않았다. 후반 33분 권창훈이 시도한 프리킥은 골대 위로 살짝 넘어갔다.

신 감독은 후반 중반 이재성을 빼고 김신욱을 투입했다. 황희찬-김신욱 투톱을 가동해 상대 수비진에 부담을 주고, 세컨드 볼을 노리겠다는 계산이었다. 후반 막판에는 황희찬이 빠지고 이동국이 투입됐다.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은 4분이 주어졌으나 끝내 골은 터지지 않았다.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9차전>
대한민국 0-0 이란
출전선수 : 김승규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후39 김주영) 최철순 구자철 장현수 손흥민 권창훈 이재성(후28 김신욱) 황희찬(후44 이동국)

글 = 오명철
사진 = 대한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