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Korea Football Association
bla~bla~

뉴스룸

home 뉴스룸 뉴스

뉴스

‘신태용은 50명째 감독’ 역대 A대표팀 감독에 얽힌 기록들

등록일 : 2017.07.11 조회수 : 878
지난 4일 신태용 감독(47)이 국가대표팀의 새 수장에 올랐다. 1948년 축구 대표팀이 첫 출범한 이래 70년이 흐르는 동안 수많은 인물들이 국가대표팀 사령탑으로 경기를 지휘했다. 모든 지도자들이 꿈꾸는 ‘일생의 목표’이지만 ‘독이 든 성배’로도 불리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 신태용 감독 부임을 계기로 국가대표팀 감독에 얽힌 기록들을 살펴봤다.

- 신태용이 50명째
지난 1948년 런던 올림픽을 앞두고 축구 대표팀이 처음 구성된 이래 지금까지 국가대표팀 감독 자리에 오른 사람은 총 50명. 신태용 감독이 50명째다. 한 사람이 여러차례 감독을 맡은 것을 포함하면 횟수로는 제79대 감독에 해당된다. 70년의 세월동안 감독이 79번 바뀌었으므로 평균 재임 기간이 1년도 안된다.

- 다섯 번이나 사령탑 올랐던 박종환
한 번도 하기 힘든 국가대표팀 감독을 다섯 번씩 역임한 사람도 있었다. 박종환 감독은 1983년부터 1996년까지 다섯 번 대한축구협회의 호출을 받았다. 신태용 감독에 앞서 한국 대표팀의 ‘원조 소방수’였던 셈. 박종환에 앞서 1960년대까지 김용식, 민병대도 대표팀 감독을 각각 5회씩 역임했다. 하지만 당시만 해도 대회가 있을 때마다 여러 지도자들이 돌아가면서 대표팀 감독을 맡던 방식이라 의미가 약하다.

- 통산 최장기간 감독은 허정무
지금까지 가장 오랜 기간 대표팀 감독으로 재임한 지도자는 허정무다. 그는 2차례(1998년 8월 - 2000년 10월, 2008년 1월 - 2010년 6월)에 걸쳐 총 4년 9개월동안 대표팀 벤치를 지켰다. 2위는 김정남 감독으로 통산 4년 3개월, 3위는 박종환 감독의 3년 10개월이다. 단일 임기 동안 최장수 대표팀 감독은 얼마전 물러난 슈틸리케 감독으로 2년 265일 동안 재임했다.
다섯 번이나 사령탑 올랐던 박종환 전 감독
- 최연소는 김정남, 최고령은 김용식
역대 가장 어린 나이에 대표팀 사령탑에 오른 사람은 김정남이다. 1977년 최정민 감독 아래 코치로 있던 그는 최 감독이 건강 악화로 사퇴하자 34살의 나이에 대표팀 감독이 됐다. 당시 최고참 선수였던 김재한과 불과 네 살차였다. 2위는 35세되던 1956년에 아시안컵 예선 대표팀을 이끌었던 주영광, 3위는 1958년 36세에 취임했던 김규환 감독이다. 한국인으로서 최고령 대표팀 감독은 ‘한국 축구의 대부’ 김용식 선생이다. 김용식은 1969년 59세의 나이에 멕시코 월드컵 예선에 나선 대표팀을 맡았다. 외국인 최고령 감독은 올해 슈틸리케의 63세다.

- 가장 많은 경기를 치른 감독은 김정남 126경기
김정남 감독은 재임 4년 3개월동안 총 126회의 공식경기를 치러 최다 경기 지휘 기록을 갖고 있다. 1년에 평균 30경기 정도를 치른 셈으로, 당분간 깨지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1970~80년대만 해도 연중으로 대표팀이 소집되고 킹스컵 등 국제대회에 매년 출전했기 때문. 2위는 역시 1970년대에 대표팀 감독을 역임한 함흥철의 108경기, 3위는 허정무 감독의 79경기다. 반면, 1948년 런던 올림픽 감독으로 선임돼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 1호의 영예를 얻었던 박정휘 는 대한체육회와의 갈등으로 대회 출국 직전에 사임, 한 경기도 치르지 못한 불운한 감독으로 기록돼 있다.

- 명예보다는 불명예가 더 많았다
1970년대부터는 임기를 정하고 대표팀 감독을 선임했지만, 계약기간을 채우고 명예롭게 물러난 감독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월드컵, 올림픽 예선을 통과하지 못하거나 아시안컵 같은 메이저 대회에서의 성적 부진이 대부분의 이유. 심지어 각종 대회에서 우승을 휩쓸었지만 한일전에서 패했다는 이유로 경질된 감독도 있다. 그나마 1986 서울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낸 김정남, 1994 미국 월드컵의 김호, 2002 월드컵의 히딩크, 2010 남아공 월드컵의 허정무 감독 정도가 임기를 제대로 마치고 박수받으며 물러난 경우다.

KFA뉴스팀
사진=대한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