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Korea Football Association
bla~bla~

뉴스룸

home 뉴스룸 뉴스

뉴스

슈틸리케호, 카타르 원정에서 2-3 패배

등록일 : 2017.06.14 조회수 : 3488
슈틸리케호가 카타르 원정에서 패배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4일(한국시간) 카타르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축구 국가대표팀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조별리그 8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전날 열린 경기에서 3위 우즈베키스탄(승점 12점)이 1위 이란(승점 20점)에 패하면서 한국은 승점 13점으로 간신히 A조 2위를 유지하는데 성공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지난 이라크 평가전과 달리 4-1-4-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황희찬(잘츠부르크)이 최전방에 섰고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기성용(스완지시티), 이재성(전북현대), 지동원(FC아우크스부르크)이 2선에 포진했다. 한국영(알 가라파)이 중앙을 지켰고 김진수(전북 현대), 곽태휘(FC서울), 장현수(광저우 R&F), 최철순(전북현대)이 포백 수비라인을 구성했다. 권순태(가시마 앤틀러스)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한국과 카타르는 전반 초반 치열한 접전을 펼치며 기선제압에 나섰다. 카타르는 전반 6분 왼쪽 코너킥 기회를 얻었지만 미드필더 호드리고 바르보사 타바타가 올린 크로스가 무산되며 아쉬움을 삼켰다. 한국은 전반 8분 김진수의 드로잉 공격을 페널티 에어리어 안에서 황희찬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강도가 약해 골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한국의 첫 번째 유효슈팅이었다.

전반 10분이 넘어서면서 한국은 수비와 공격의 간격이 벌어졌고, 위험 지역으로의 침투 횟수가 줄어들었다. 위협적인 패스 연결이 나오지 않았다. 전반 21분 한국은 이재성이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왼발 감아차기를 시도했으나 상대 골키퍼 손에 막혔다. 이어진 공격도 수비에 막히며 무산됐다. 조금씩 공격 기회를 늘려가던 카타르는 전반 24분 한국 진영 아크써클 정면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었고, 키커로 나선 하산 알 아이도스가 강하게 차 한국의 골망을 흔드는데 성공했다.

한국은 실점 이후 상대의 공격에 흔들렸다. 설상가상으로 전반 34분 손흥민의 갑작스런 부상으로 이근호가 투입되기도 했다. 카타르는 전반 39분 프리킥 기회가 수비벽을 맞고 나오자 이를 잡고 다시 한 번 문전 깊숙하게 침투했지만 최철순의 발에 막히며 무산됐다. 한국으로서는 또 한 번의 위기였다. 한국은 전반 41분 이근호가 수비 세 명을 달고 한 슈팅이 골대 오른쪽으로 살짝 빗나갔다. 전반 43분 나온 기성용의 벼락같은 슈팅도 골대를 외면했다. 전반전은 카타르의 1-0 리드로 끝났다.
후반 시작하자마자 한국은 위기를 맞이했다. 카타르 페드로 코레이아가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중앙으로 내준 패스를 하산 알 아이도스가 골대 정면에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빗맞으며 골대 옆그물을 흔들었다. 카타르는 후반 6분 추가골까지 기록했다. 아크람 하산 아피프가 동료와의 2대 1 패스 후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슈팅을 시도했고, 이 슈팅이 그대로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실점 이후 지동원을 빼고 황일수를 투입하는 변화를 줬다.

한국은 지속적으로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15분에 얻은 프리킥 기회와 이어진 코너킥 기회는 모두 무산되며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후반 17분, 마침내 기다리던 추격골을 넣었다. 이재성이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중앙으로 내준 패스를 기성용이 아크써클에서 원터치 슈팅으로 연결해 상대의 골망을 흔드는 데 성공했다. 어렵게 얻은 추격골로 한국은 분위기를 타기 시작했다. 그리고 후반 25분 천금같은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이근호가 올린 크로스를 반대편에서 황일수가 머리로 받아 중앙으로 연결했고 이를 황희찬이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균형을 맞춘 두 골로 한국은 흐름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카타르에 넘어간 점유율도 다시 끌어왔다. 하지만 찰나의 역습을 막지 못했다. 카타르는 후반 29분 하산 알 아이도스가 팀의 세 번째 골을 기록하며 다시 리드를 잡았다. 슈틸리케 감독은 후반 34분 한국영을 빼고 남태희를 투입하며 공격의 강도를 더했다. 하지만 경기의 양상은 바뀌지 않았다. 결국 한국은 카타르에 2-3으로 패하며 최종예선 원정 무승의 고리를 끊지 못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조별리그 8차전‘ (한국시간 6월 14일)>
대한민국 2-3 카타르
득점 : 기성용(후17), 황희찬(후25, 이상 한국), 하산 알 아이도스(전25, 후29), 아크람 하산 아피프(후6, 이상 카타르)
선발명단 : 권순태(GK) - 김진수, 곽태휘, 장현수, 최철순 - 한국영(후34 남태희) - 손흥민(전34 이근호), 기성용, 이재성, 지동원(후8 황일수) - 황희찬

글=안기희
사진=대한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