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Korea Football Association
bla~bla~

뉴스룸

home 뉴스룸 뉴스

뉴스

[U-20 WC] 신태용호, 1983년 4강 신화를 그리다

등록일 : 2017.05.19 조회수 : 2391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신태용 감독과 주장 이상민.
“1983년 멕시코 대회의 4강 신화를 뛰어넘었으면 하는 것이 진실한 마음이다.”

신태용 감독이 솔직한 바람을 밝혔다. 신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기니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조별리그 1차전을 갖는다. 19일 같은 곳에서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신 감독은 중학생이었던 1983년 당시 한국이 멕시코에서 열린 U-20 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쓴 것을 회상하며 이같이 말했다.

신 감독은 “중학교 2학년 때다. 학교에 라디오를 들고 가 중계를 들었다. 열기가 워낙 강하자 아예 학교 방송실에서 전교에 라디오 중계방송을 틀어줬다. 수업 시간에 다 같이 응원하던 게 기억난다. 당시에는 축구선수로서 신연호, 김종부 등 대선배들을 응원했는데, 지금은 감독으로서 이 자리에 있게 돼 감회가 새롭다”며 미소 지었다.

당시 한국 U-20 대표팀을 4강으로 이끈 박종환 감독은 이후 신 감독과 일화천마축구단(현 성남FC)에서 사제지간으로 만났다. 신 감독은 박 감독이 34년 전 자신의 자리에 앉은 제자를 위한 조언도 해줬다는 것을 공개했다.

신 감독은 “지난 15일에 통화를 했다. 지난 경기들을 보면서 충분히 성적 낼 수 있을 거라고 응원해주셨다. 단지 우려스러운 부분은 수비력이라고, 수비만 보완하면 좋을 것 같다는 말씀도 해주셨다. 내일 기니전에 직접 오셔서 힘을 실어주겠다고 하셨다”고 밝혔다.

신 감독이 지난 4강 신화를 뛰어넘고 싶다는 바람을 밝힌 것은 선수들에 대한 믿음이 바탕됐다. 신 감독은 “감독으로 부임한 뒤 짧은 시간이었지만 선수들이 감독을 믿고 잘 따라와 줬다. 포르투갈 전지훈련과 4개국 대회, 이후 친선전들을 이어오면서 나 역시 선수들에 대한 믿음이 커졌다. 가능성이 있다는 확신이 섰다. 처음에는 잘 몰랐지만 감독이 원하는 바를 스펀지처럼 잘 빨아들이는 모습을 보면서 한국축구의 잠재력이 높고 미래가 밝다고 생각했다”며 선수들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지난 12월 제주 소집 훈련을 시작으로 6개월이 채 되지 않는 준비 기간이었지만, 신 감독은 “과정은 완벽했다”고 자평했다. 신 감독은 “준비한 일정대로 선수들이 잘 따라와줬다. 처음 그린 로드맵대로 완벽하게 이뤄졌다. 점수로 치자면 90~95점이다. 남은 것은 선수들이 경기장 안에서 주눅 들지 않고 준비한 것을 백퍼센트 보여주는 것으로 채워야 한다.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실제로 보여주는 것들이 가산되면 완벽하다”고 말했다.

주장 이상민 역시 신 감독의 신뢰에 부응했다. 이상민은 2년 전 칠레에서 열린 U-17 월드컵에 참가한 바 있다. 이상민은 “그때보다 선수들이 개개인적으로 많이 성장했다. 대회에 대한 애착이나 간절함이 더 커졌다. 하고자하는 의지가 모두 강해서 좋은 분위기 속에서 훈련을 해왔다. 경기장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며 다부진 모습을 보였다.

20일 열리는 기니전은 조별리그 통과 여부에 중요한 역할을 할 전망이다. 신 감독과 선수들 모두 반드시 이기겠다는 각오다. 신 감독은 “현재 머릿속에는 아르헨티나, 잉글랜드와의 2, 3차전은 들어있지 않다. 모든 포커스를 기니전에 맞추고 있다. 기니전을 잘 치르고 나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신 감독은 “기본적으로 공격적인 경기를 펼칠 것이다. 기니 역시 공격적으로 나온다면 좋은 경기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수 싸움도 있을 것이다. 상황에 따라 어느 선에서 압박을 가할 것인지 판단하면서 만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전술이 바뀔 수도 있다. 선수들과 그 부분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앙수비수인 이상민은 그간 신태용호의 약점으로 지적된 수비력에 대해 “무실점 경기가 한 경기밖에 없기 때문에 결과 면에서는 인정하는 부분이다. 부족한 부분이 있었고 미팅을 통해 계속 보완하면서 노력하고 있다. 개개인이 더 노력하고 집중해서 내일 경기부터는 꼭 무실점 경기를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글, 사진(전주)=권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