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Korea Football Association
bla~bla~

뉴스룸

home 뉴스룸 뉴스

뉴스

북한전 앞둔 U-15 여자대표팀, 언니들로부터 용기를 얻다

등록일 : 2017.04.14 조회수 : 11204
한국 U-15 여자대표팀은 16일부터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EAFF U-15 여자 토너먼트 2017’에 참가한다
“우리도 할 수 있겠다!”

한국여자축구국가대표팀이 북한을 밀어내고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요르단 여자아시안컵’ 본선 진출권을 따냈다. 한국여자축구의 미래를 밝힌 언니들의 성과에 동생들도 활짝 웃었다. 한국 U-15 여자대표팀 주장 천가람(현대청운중)은 언니들이 평양 원정에서 북한과 극적인 1-1 무승부를 거둔 소식을 듣고 “우리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한국 U-15 여자대표팀은 16일부터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U-15 여자 토너먼트 2017’에 참가해 16일 북한, 18일 일본, 20일 중국과 겨룬다. 친선대회이긴 하지만 승리에 대한 의지는 강하다. 특히 북한은 ‘2016 AFC 여자 U-14 동아시아 지역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0-5 대패를 안겨준 팀이기 때문이다.

13일 오전 파주 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출국 전 마지막 훈련 현장을 찾았다. 패스 훈련부터 슈팅 훈련, 세트피스 훈련, 미니게임까지 2시간 가까이 진행된 훈련이었다. 8일부터 이어진 훈련에 힘이 들 법도 했지만 선수들은 끝까지 웃음을 잃지 않았다. 허정재 감독은 선수들이 자신감 있는 플레이를 펼칠 때마다 “좋았어!”를 외치며 독려했다.

훈련 후 만난 천가람은 이번 훈련에 대해 “평소보다 좀 힘들었어요. 강도가 좀 높았거든요. 애들이 다 열심히 해서 더 그런 것 같아요. 감독님이 못해도 되고 실수해도 되니까 열심히만 뛰라고 했어요. 대회에 가서도 연습할 때만큼만 다 열심히 했으면 좋겠어요”라며 빙긋 웃었다.
U-20 남자대표팀 선수들과 함께 사진을 찍는 U-15 여자대표팀 선수들의 표정이 밝다.
천가람은 지난해 북한전을 떠올렸다. “저번에는 경기 들어가기 전부터 겁먹고 들어가서 저희 플레이를 못 보여주고 나왔어요. 이번에는 처음부터 빡세게 하려고요. 도전해보고 싶어요.” 성인대표팀이 북한을 상대로 선전한 것은 U-15 선수들로 하여금 용기를 얻게 했다. 허정재 감독이 늘 강조하는 자신감 있는 플레이도 더욱 힘을 받았다.

155센티미터의 골게터 천가람은 지난해 ‘2017 AFC U-16 여자챔피언십 예선’에서 한 해 위 언니들과 호흡을 맞추며 3경기에 출전해 6골을 넣었다. ‘2016 춘계 한국여자축구연맹전’에서는 현대청운중의 4경기에 출전해 6골을 기록하며 득점상을 받기도 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몇 골을 넣겠냐고 묻자 수줍게 “3골?”이라고 답했다.

천가람의 표현을 빌리자면 현재 U-15 여자대표팀의 분위기는 “짱” 좋다. 거기에는 10일부터 NFC에서 함께 생활하는 U-20 남자대표팀 오빠들도 한 몫을 하고 있다. 김태희 코치는 “선수들이 식사시간 마다 오빠들 쳐다보느라 목을 쭉 빼고 있는다”며 웃었다. 천가람은 “잘생긴 백승호 오빠”의 인기가 최고라고 전했다.

<U-15 여자대표팀 경기 일정>
4/16(일) 15:00 1차전 vs 북한
4/18(화) 11:00 2차전 vs 일본
4/20(목) 11:00 3차전 vs 중국
장소 : 상하이 진산스포츠센터, 시간 : 현지 시간

파주=권태정
사진=권태정, 김태희 코치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