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Korea Football Association
bla~bla~

뉴스룸

home 뉴스룸 뉴스

뉴스

U-20 월드컵, 마라도나-아이마르가 완성시킨 '죽음의 조'

등록일 : 2017.03.15 조회수 : 6780
한국이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조별리그에서 기니, 아르헨티나, 잉글랜드와 만난다.
기니, 아르헨티나, 잉글랜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이 맞서야할 상대국들이다.

15일 오후 수원 아트리움에서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의 조추첨식이 열렸다. 관심이 모였던 한국의 조별리그 상대국은 기니, 아르헨티나, 잉글랜드로 결정됐다. 이견이 없는 죽음의 조다. 5월 20일 개막에 앞서 신태용호는 단단한 각오로 준비에 들어가야 한다.

조추첨식은 수원을 비롯한 6개 개최도시 소개를 담은 오프닝 영상으로 화려하게 시작됐다. 곧이어 한국축구의 전설 중 한 명인 안정환 2017피파20세월드컵조직위원회 홍보대사가 마스코트 차오르미와 함께 공인구를 무대 위로 전달했다. 트로피 전달은 아르헨티나의 전설이자 세계적 축구 스타인 디에고 마라도나가 맡았다. 마라도나는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는 쇼맨쉽을 보여줬다.

보이그룹 ‘NCT DREAM’이 대회 오피셜 송 ‘Trigger the Fever'로 오프닝 공연을 펼치자 분위기는 더욱 달아올랐다. 정몽규 조직위원장의 환영사에 이어, 곧 조추첨이 진행됐다. 조추첨 진행은 리아논 마틴 U-20 월드컵 운영 총괄 책임자와 하이메 야르자 FIFA 대회운영 국장이 맡았다.

보조추첨자로는 마라도나와 마찬가지로 아르헨티나 축구의 전설인 파블로 아이마르가 함께했고, 한국축구의 전설 ‘차붐’ 차범근이 자리했다. 지난해 KFA 시상식에서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한 여자축구선수 박예은, 보이그룹 ‘샤이니’의 멤버이자 최윤겸 강원FC 감독의 아들인 최민호, 염태영 수원 시장도 보조추첨자로 나섰다.
마라도나가 조국 아르헨티나를 추첨한 뒤 환호하고 있다.
압권은 마라도나가 포트2에 담긴 공에서 아르헨티나가 적힌 종이를 꺼내든 순간이었다. 개최국 한국과 함께 A조에 속할 팀을 뽑는 순서였다. 마라도나가 “아르헨티나!”라고 크게 외치자 장내가 술렁였다. 마라도나는 분위기를 즐기는 듯 환호까지 해 보였다.

잠시 뒤 아이마르가 포트3에서 A조에 속할 팀을 추첨했다. “잉글랜드!” 또 한 번 장내가 술렁였다. U-20 월드컵에서 여섯 차례나 우승컵을 들어 올린 아르헨티나, 축구 종가이자 EPL(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즐비한 잉글랜드, 개최국 한국이 한 조에 묶인 순간이었다. 이 죽음의 조에는 마지막으로 아프리카의 기니가 포함됐다.

가장 궁금한 것은 이를 지켜본 신태용 감독의 표정이었다. 조추첨식이 끝난 후 만난 신 감독은 애써 담담한 표정을 지었다. 신 감독은 “죽음의 조다. 만만한 상대가 없다. 그래도 인상 쓴다고 바뀌는 건 없다. 조급해하기 보다는 편안한 마음으로 준비하겠다. 어느 팀을 만나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어야 한다. 팀의 선장으로서 그 정도 마음은 가져야 한다. 조별리그를 통과하고 나면 매 경기를 결승전처럼 임하겠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이어 “일단은 잉글랜드가 가장 부담스럽다. 최근 유럽에서 매우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기니와의 첫 경기도 부담되는 것이 사실이지만, 조별리그 통과를 위해서는 반드시 이겨야한다. 테스트 이벤트에서 아프리카 팀 섭외를 요청할 생각이다. 우리 선수들이 아프리카 팀을 상대로는 경험이 많지 않다.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밝혔다.
보조추첨자로 나선 염태영 수원시장(왼쪽부터)과 가수 최민호, 여자축구선수 박예은, 차범근 조직위 부위원장.
한국과 같은 조에 속한 다른 팀 감독들 또한 상기된 표정으로 인터뷰에 응했다. 아르헨티나의 클라우디오 우베다 감독은 “잉글랜드는 전통적인 강팀이고, 한국은 개최국이며, 기니는 돌풍을 일으킬 수 있는 팀이다. 조별리그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우베다 감독은 가장 까다로운 상대로는 잉글랜드를 골랐고, 한국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는 아는 것이 많지 않지만, 많은 홈 관중들의 응원을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잉글랜드의 애런 댕크스 코치는 지난해 잉글랜드 U-18 대표팀, U-19 대표팀을 이끌고 한국을 찾은 바 있다. 댕크스 코치는 “한국은 정신력이 뛰어나고 열심히 뛰는 팀이다. 이에 대비해 우리도 강하게 준비할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기니의 만주 디알로 감독은 “기니는 아프리카에서 마지막까지 격전을 펼치며 본선에 오른 팀이다. 선수들의 기량이 출중하다”며 돌풍을 기대해달라는 말을 남겼다.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조추첨 결과
A조: 대한민국 기니 아르헨티나 잉글랜드
B조: 베네수엘라 독일 바누아투 멕시코
C조: 잠비아 포르투갈 이란 코스타리카
D조: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이탈리아 우루과이
E조: 프랑스 온두라스 베트남 뉴질랜드
F조: 에콰도르 미국 사우디아라비아 세네갈

수원=권태정
사진=대한축구협회
한국 U-20 대표팀 코칭스태프들이 정몽규 위원장, 차범근 부위원장, 염태영 시장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