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Korea Football Association
bla~bla~

뉴스룸

home 뉴스룸 뉴스

뉴스

양 팀 합쳐 48명...승부차기 국내 최다 기록은?

등록일 : 2016.12.05 조회수 : 23044
지난 3일 열린 2016 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에서 FC서울과 수원 삼성은 양 팀 합쳐 20명이 승부차기에 참가해 수원이 10-9로 승리했다.

FA컵에서 20명 승부차기 참가는 역대 2위에 해당한다. 지난 2013년 4월 7일 전남 드래곤즈와 강릉시청의 FA컵 32강전에서 나온 28명이 최고 기록이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은 0 : 0으로 비긴후 팀당 14명씩 무려 28명이 승부차기에 참가해 10-9로 전남이 승리했다. 11명 전원이 킥을 한 다음, 다시 3명씩 더 찬 셈이다.

K리그에서는 26명이 최고 기록이다. 지난 2000년 6월 14일 부산아이파크와 성남일화 경기에서 2 : 2로 비긴 후 팀당 13명씩 26명이 참가해 성남이 11-10으로 이겼다. 당시는 리그 경기라도 무승부일 경우 승부차기로 승패를 가렸다.

국내 축구 전체로 확대하면, 지난 2004년 고교 축구에서 양 팀 합쳐 48명이 승부차기를 한 것이 현재까지 확인된 최고 기록이다. 2004년 8월 9일 전남 순천에서 열린 추계 고교연맹전 동두천정보고와 대구공고의 경기에서 두 팀은 1-1로 비긴후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한 팀이 성공하면 다른 팀이 성공하고, 또 실축하면 상대팀도 실축하는 진기한 장면이 계속됐다. 11명 선수가 두 번씩 승부차기를 하고, 세 번째 차례에 돌입했다. 드디어 동두천고의 24번째 킥(양 팀 합쳐 47번째)이 성공하고, 대구공고 선수가 48번째 킥을 실패해 기나긴 승부에 마침표가 찍혔다. 승부차기 스코어 21-20으로 동두천고의 승리. 승부차기에 걸린 시간만 30분이었다.

세계적으로는 지난 6월 체코 아마추어 리그에서 양 팀 합쳐 52명이 참가한 것이 최고 기록으로 알려져 있다.

KFA뉴스팀
사진=대한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