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Korea Football Association
bla~bla~

뉴스룸

home 뉴스룸 인터뷰

인터뷰

울산 김도훈 감독 “FA컵 우승 향한 열망 강해”

등록일 : 2017.11.29 조회수 : 513
울산 김도훈 감독
“FA컵 우승을 향한 선수들의 열망이 강했다.”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이 선수들의 경기력에 만족감을 표시했다. 울산은 29일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부산아이파크와의 ‘2017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에서 2-1로 승리하며 FA컵 우승을 향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두 팀은 오는 12월 3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결승 2차전을 치른다.

김도훈 감독은 “FA컵 우승을 향한 우리 선수들의 열망이 강했다”면서 “선수들이 자신의 역할에 충실해 승리를 이끌었고 마지막까지 투혼을 보여줬다. 아직 한 경기가 남았기에 홈에서 잘 준비해 상대에게 틈을 보이지 않게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은 이정협, 임상협 등 주축들이 부상으로 모두 빠진 부산을 압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완해야 할 점은 있었다. 김도훈 감독은 “미드필드에서 상대에게 패스를 주지 않게끔 신경써야 한다. 또 상대의 킥을 잘 막도록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2-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40분 한 골을 내준 상황에 대해서도 “실점을 하지 않고 가면 우리가 유리하겠지만, 이와 상관없이 2차전 때 무조건 이길 것이다. 실점한 부분은 반성하고 우리가 잘했던 부분은 2차전에서도 계속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은 2차전에서 이정협, 임상협 등 주축들을 모두 출전시킬 계획이다. 김도훈 감독은 크게 개의치 않았다. “부산의 선수 구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 우리 경기력에는 크게 문제가 없다고 보기에 2차전까지 남은 기간 동안 선수들의 회복에 신경쓰겠다. (이정협, 임상협 등) 다른 멤버들이 나와도 사전 분석을 통해 이를 인지하고 있기에 선수들에게 다시 한 번 주지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 이승엽 감독대행은 2차전에서의 반전을 약속했다. 이 감독대행은 “상대에게 골을 쉽게 허용해 아쉽지만 한 골을 만회한 점에 대해서는 선수들을 칭찬해주고 싶다. 0-2와 1-2는 차이가 많기에 2차전에서 더욱 활발하게, 공격적으로 나가다 보면 역전도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안기희
사진=대한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