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Korea Football Association
bla~bla~

뉴스룸

home 뉴스룸 인터뷰

인터뷰

울산현대 U-12 박창주 감독 “자신감을 갖고 경기에 임했다”

등록일 : 2017.11.12 조회수 : 761
“아이들 모두가 너무 잘해줬다.”

울산현대 U-12팀을 이끌고 있는 박창주 감독이 기쁨을 숨기지 못했다. 울산현대 U-12는 12일 낮 구미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신정초와의 ‘2017 대교눈높이 전국 초등 축구리그 왕중왕전’ 결승전에서 전반 14분에 터진 황인혁의 선제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하고 우승을 확정했다. 사상 첫 우승이다. 게다가 올해를 끝으로 폐지되는 초등리그 왕중왕전의 마지막을 장식한 팀이 됐다.

박창주 감독은 “너무 기쁘다”며 벅찬 표정을 지었다. 상대인 신정초는 초등리그 왕중왕전에서 통산 4회(2009, 2012, 2013, 2015) 우승으로 최다 우승 기록을 갖고 있는 팀이다. 울산현대 U-12는 첫 결승전 진출이었다. 박 감독은 “(신정초는) 초등 축구에서 알아주는 팀이다. 막강한 전력을 갖고 있다”면서도 “우리 아이들이 자신감을 갖고 경기에 임해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울산현대 U-12는 즐기는 축구로 정상까지 올랐다. 박창주 감독은 “아이들은 즐기면서 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라운드에서 자신 있게 차야 한다. 마음껏 하고 싶은 대로 해야 한다. 물론 제일 중요한 건 기본기다. 기본기를 잘 가르치면서 아이들에게 자신감을 불어넣어주려 한다. 클럽팀이다보니 수업에도 충실하면서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지도한다”고 했다.

박창주 감독은 울산현대 U-12가 마지막 왕중왕전 우승팀이 된 것에 대해 남다른 감회를 표현했다. 물론 아쉬움도 숨기지 않았다. 박 감독은 “(왕중왕전 폐지는) 너무 아쉽다. 솔직히 우리에게는 이런 왕중왕전도 하나의 축제나 마찬가지다. 최선을 다해 한 해 성과를 낸다는 점에서 계속 이어갔으면 했는데 올해를 끝으로 폐지돼 아쉽다”고 했다.

물론 앞으로도 왕중왕전이 아닌 다른 무대에서 울산현대 U-12의 이름을 알리겠다는 각오다. 올해 초등리그 왕중왕전 우승은 그 시작이다. 박창주 감독은 “한 시즌이 끝났다. 아이들이 모두가 너무 잘해줘서 정말 고맙다”며 활짝 웃었다.

구미=안기희
사진=대한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