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Korea Football Association
bla~bla~

FA컵

home FA컵 대회소개/규정

대회소개/규정

FA CUP

  • 프로, 아마추어를 통틀어 성인 축구의 최강자를 가린다.
  • 잉글랜드에서 시작되어 세계 각국으로 전파된 토너먼트 대회의 원조다.
  • 프로와 아마추어를 통틀어 국내 성인 축구의 최강팀을 가리는 대회다.
  • 하위 리그팀이 상위 리그팀을 제압하거나, 아마추어 팀이 프로팀을 격파하는 이변으로 팬들의 흥미를 돋군다.

한국의 FA컵은 일제강점기인 1921년부터 열린 ‘전조선축구대회’와, 해방후 열린 ‘전국축구선수권대회’를 전신으로 한다. 1946년부터 시작된 전국축구선수권대회는 1983년 프로축구 출범 이후 아마추어팀들만 참가했기 때문에 그 의미가 퇴색되었다.
이에 대한축구협회는 프로와 아마추어를 막론하고 국내 축구의 챔피언을 가리는 토너먼트 대회를 정식으로 창설하기로 하고, 1996년 제 1회 FA컵 대회를 개최했다.

대회 초기에는 프로팀과 그해 각종 대회에서 우수 성적을 거둔 대학, 실업, 군팀에게 참가자격을 부여했다. 2003년부터는 대한축구협회에 등록된 직장, 동호인팀도 예선을 거쳐 참가 자격이 주어졌으며, 매년 점차 참가 범위를 확대해 왔다. 이로 인해 1996년 제1회 대회는 참가팀이 16개에 불과했으나, 20주년을 맞은 2016년에는 83팀으로 늘어났다.
디비전에 따라 가장 낮은 단계의 아마추어팀들은 1라운드부터 참가하며, 최고 상위팀인 K리그 클래식(1부) 팀들은 32강전부터 참가한다.

1996년부터 2002년까지는 프로축구 시즌이 끝나는 11월 중순경에 시작해 약 보름간의 일정으로 열리다가, 2003년부터 연중 대회 형식으로 바뀌었다. 장소도 2008년까지는 각 구단의 홈 경기장에서 경기를 가진후, 8강전 또는 4강전부터 특정 도시에 모여 치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후 2009년부터 모든 경기가 지정된 홈팀의 경기장에서 열리게 됐다.
2016년부터는 결승전에 한해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개최된다.

포항 스틸러스가 초대 챔피언에 등극한 이래 그동안 전남 드래곤즈, 안양LG(현 FC서울), 천안 일화(현 성남FC), 전북 현대, 대전 시티즌, 수원 삼성이 각각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최다 우승팀은 포항 스틸러스와 수원 삼성으로 4회씩 왕좌에 올랐다. 우승팀 상금은 1996년 1회 대회때 3천만원이었다가 2016년 현재는 3억원으로 늘어났다.
또 FA컵 우승팀에게는 K리그 1,2,3위팀들과 함께 다음해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참가자격이 주어진다. 2005년 우승팀 전북현대와 2008년 우승팀 포항 스틸러스는 이듬해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본 대회의 위상을 드높이기도 했다.

대회 로고 디자인은 2003년 공모를 통해 선정되었으며, 로고를 형상화하여 만든 높이 89.5cm, 무게 13.2kg의 우승컵은 국내 축구대회 트로피 중 가장 크고 무겁다.
대회 타이틀 스폰서는 삼보컴퓨터(1998 ~ 1999년), 서울은행(2000 ~ 2002년)에 이어, KEB하나은행이 2003년부터 2017년 현재까지 맡고 있다.